유재석, 대구에서 코로나19와 사투 벌이는 의료인 말에 '울컥'

병원의 일상을 힘들지만 덤덤하게 말하며 웃는 간호사의 말에 끝내 눈물

김유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3/12 [00:03]

유재석, 대구에서 코로나19와 사투 벌이는 의료인 말에 '울컥'

병원의 일상을 힘들지만 덤덤하게 말하며 웃는 간호사의 말에 끝내 눈물

김유진 기자 | 입력 : 2020/03/12 [00:03]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록 캡처>

 

유재석.조세호가 진행하는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대구에서 의료 활동을 벌이는 'Warriors(전사들)'들을 영상으로 만나 감동적인 이야기를 듣다가 끝내 눈물을 훔쳤다.

 

11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유재석.조세호는 코로나19를 위해 대구로 출동한 의료인과 봉사자들을 영상으로 만났다.

 

영상을 통해 중앙보훈병원에서 간호사로 근무 중인 '자기('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시청자를 부르는 표현)'를 만난 유재석은 병원의 일상을 힘들지만 덤덤하게 말하며 웃는 '자기'를 보고 끝내 눈물을 흘렸다. 

 

유재석이 "지금 뭐가 제일 하고 싶냐"고 묻자 '자기'는 "가족들이 보고 싶습니다"라고 답해 제작진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자기'는 우느라 진행을 하지 못하는 유재석과 조세호를 "큰 자기 작은 자기 좋아합니다"라는 농담으로 달래기도 했다.

 

이어 임관 하자마자 코로나19 현장으로 달려간 사관학교 졸업생 '자기'에게 유재석은 '어떻게 이 일을 할 생각을 했냐'고 묻자 '자기'는 "어렸을 때부터 어머니께서 일하시는 모습을 보며 당연히 할 일이라고 생각했다"면서 "참여할 수 있어서 정말 영광이라고 생각하고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방송을 지켜본 누리꾼들은 '대구의 의료진들이 진짜 영웅이다', ‘이런 방송을 통해 의료진들의 모습을 보니 희망이 생긴다', '울컥하는 유재석을 보고 나도 가슴이 먹먹해졌다', '왜 유재석을 유느님이라고 부르는지 다시 한 번 깨달았다’는 등의 응원 댓글들을 올리고 있다.

 

<김유진 기자/innewstv@i-innews.com>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유재석, 대구에서 코로나19와 사투 벌이는 의료인 말에 울컥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