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라쓰' 김다미VS권나라, 박서준 사이에 두고 여전한 신경전 ‘긴장감↑’

김유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3/13 [10:53]

'이태원 클라쓰' 김다미VS권나라, 박서준 사이에 두고 여전한 신경전 ‘긴장감↑’

김유진 기자 | 입력 : 2020/03/13 [10:53]

 

              <사진제공= JTBC>

 

‘이태원 클라쓰’ 청춘들의 로맨스에 변화가 찾아올까.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연출 김성윤, 극본 조광진, 제작 쇼박스·지음, 원작 다음웹툰 ‘이태원 클라쓰’) 측은 13회 방송을 앞둔 13일, 박새로이(박서준 분), 조이서(김다미 분), 오수아(권나라 분)의 이미지 변신으로 시간의 흐름을 짐작게 하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하지만 이들의 아슬아슬한 삼각구도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을 이어가고 있어 궁금증을 한껏 높인다.

 

지난 방송에서 변함없는 소신과 패기를 장착한 열혈 청년 박새로이가 다시 한번 복수의 의지를 다졌다. “복수 전에 내 행복은 있을 수 없다”는 그의 눈빛은 그 어느 때보다 뜨겁게 불타오르고 있었다. 단밤과 장가의 자존심이 걸린 요리 경연 프로그램 ‘최강포차’에서는 마현이(이주영 분)가 예선전 연승은 물론 화제와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장가의 우승에 눈이 먼 장근수(김동희 분)는 그녀가 트랜스젠더라는 사실을 밝히며 멘탈을 뒤흔들었다. 하지만 단밤 직원들의 진심 어린 응원과 격려로 다시 무대에 오른 마현이는 “단밤 요리사 마현이, 저는 트랜스젠더입니다. 그리고 저는 오늘 우승하겠습니다”라고 당찬 포부를 밝히며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그런 가운데 한층 성숙한 비주얼과 단단한 눈빛을 장착하고 돌아온 세 청춘의 변화가 눈길을 끈다. 뜨거운 복수를 꿈꾸며 차린 이태원 단밤포차의 사장에서 주식회사 I.C의 CEO로 거듭난 박새로이, 그리고 한결같이 그의 곁을 지키며 단밤의 눈부신 성장을 이끈 조이서의 모습에서 지나온 세월이 만든 깊이와 여유가 느껴진다. 단밤의 브랜드화와 요식업계 1위 탈환을 꿈꾸던 박새로이, 과연 장대희(유재명 분) 회장의 전부인 장가그룹을 무너뜨리는 데 성공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함께 공개된 또 다른 사진에는 조이서와 오수아가 또 한 번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며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앞서 박새로이를 향한 짝사랑 고백에 실패하며 가슴 쓰린 눈물을 흘려야 했던 조이서. 하지만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그녀는 “대표님 좋아하는 건 내 마음이고 내 권리”라며 여전히 변함없는 마음을 밝혔다. 이어 오수아와의 만남에서는 “‘항상 새로이는 날 좋아해’ 이렇게 여유 부리더니. 두렵구나, 대표님이 나 좋아할까 봐”라고 도발도 서슴지 않았다. 과연 조이서의 짝사랑 직진 부스터는 ‘오수아 바라기’ 박새로이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늘(13일) 방송되는 13회에서 조이서는 장근수(김동희 분)가 벌인 비겁한 폭로전에 분노한다. 하지만 오직 박새로이만 바라보는 조이서의 모습에 자극받은 장근수는 멈출 수 없는 폭주를 예고한다. 한편, 장가그룹의 예상치 못한 위기에 장회장은 박새로이를 향한 견제의 날을 더욱 바짝 세운다. 10년을 훌쩍 넘어서도 아직 끝나지 않은 두 사람의 승부가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태원 클라쓰’ 제작진은 “오늘(13일) 13회 방송에서 박새로이, 조이서, 오수아는 세월이 지나도 여전히 미묘한 삼각 구도로 긴장감을 더한다. 조이서의 변함없는 직진 고백이 박새로이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이태원 클라쓰’ 13회는 오늘(13일) 밤 10시 50분 JTBC에서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innewstv@i-innews.com>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이태원 클라쓰 김다미VS권나라, 박서준 사이에 두고 여전한 신경전 ‘긴장감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