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미투' 논란 김원성 최고위원 공천 취소

김 최고,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반칙과 음해이자 모략'

김현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3/19 [21:27]

미래통합당, '미투' 논란 김원성 최고위원 공천 취소

김 최고,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반칙과 음해이자 모략'

김현민 기자 | 입력 : 2020/03/19 [21:27]

 

 <인뉴스TV/김현민 기자>

 

19일, 미래통합당은 부산 북.강서을에 단수 추천으로 공천된 김원성 최고위원에 대한 공천을 무효로 했다.

 

이날 통합당 최고위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최고위원의 공천을 취소하기로 했다.

 

앞서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는 최고위에서 김 최고위원의 공천 무효 안건을 처리해 달라고 요청했다.

 

공관위는 김 최고위원이 공천이 확정된 이후 공천을 무효로 할 수밖에 없는 중대 사유가 확인된 것으로 알려는데, 중대 사유는 김 최고위원에 대한 '미투'와 특정지역 폄하 발언 등인 것으로 확인됐다.

 

김 최고위원은 최홍(서울 강남을) 전 ING 자산운용 대표에 이어 최고위가 공천 무효를 결정한 두 번째 공천자가 됐다. 

 

이와 관련해 김 최고위원은 "정치적 모함"이라며 억울함을 표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에 첫걸음을 뗀 참신한 젊은 청년을 이렇게 음해와 모략으로 끌어내리려는 모습에 큰 실망을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반칙과 음해이자 모략"이라며 "공개하지 못하는 녹취록, 당사자도 나타나지 않는 미투"라고 맞섰다. 

 

김 최고위원은 "미투라고 주장하는 그분은 바로 나타나 달라"면서 "특권과 반칙이 사라지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며 살았는데 믿었던 통합 보수에서 이렇게 반칙을 할지 몰랐다"고 강조했다. 

 

<김현민 기자/innewstv@i-innews.com>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미래통합당, 미투 논란 김원성 최고위원 공천 취소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