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코로나19와 전쟁, '국방물자생산법' 발동 선언

'나는 전시 대통령, 우리가 싸우고 있다는 뜻. 우리는 매우 힘든 상황에 있다는 뜻'

최인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3/19 [22:09]

트럼프 대통령 코로나19와 전쟁, '국방물자생산법' 발동 선언

'나는 전시 대통령, 우리가 싸우고 있다는 뜻. 우리는 매우 힘든 상황에 있다는 뜻'

최인환 기자 | 입력 : 2020/03/19 [22:09]

 

               <사진=AFP>

 

1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전염병) 사태와 관련해 ‘전쟁’을 선포하고, 민간 부문의 물자 공급에 개입하는 국방물자생산법(Defense Production Act)을 발동하겠다고 밝혔다.

 

이 법은 국방.에너지.우주.국토안보를 지원하기 위해 대통령에게 주요 물품의 생산을 촉진하고 확대할 수 있는 광범위한 권한을 부여하고 있으며, 지난 1950년 한국전 지원을 위해 만들어졌다.

 

더불어 미 국무부는 대부분 국가에서 일상적인 비자 업무를 중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주한미국대사관은 19일(한국시간)을 기해 이민.비이민 비자 발급을 위한 정규 인터뷰 일정을 취소한다고 발표했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가진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대해 “중국 바이러스에 대항한 우리의 전쟁”이라고 규정하고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미 국민이 취한 애국적 행동을 언급하면서 국민의 희생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어떤 의미에서 전시 대통령이라고 본다. 우리가 싸우고 있다는 뜻이다. 우리는 매우 힘든 상황에 있다는 뜻”이라면서 코로나19를 ‘가장 힘든 보이지 않는 적’이라고 규정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 글을 통해서도 “나는 오늘 ‘중국 바이러스’에 관한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의 매우 중요한 뉴스에 관해 논의하기 위해 기자회견을 가질 것”이라며 “나는 모든 미 국민이 우리가 눈에 보이지 않는 적과 전쟁 중이지만 적은 미 국민의 정신과 결심의 상대가 되지 않는다는 점을 이해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3일, 트럼프 대통령은 스태퍼드법에 의거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었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2017년, 백신 생산능력의 기술적 부족을 시정하기 위해 국방물자생산법을 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로이터통신은 “마스크나 인공호흡기, 기타 필요한 물품의 생산 속도를 높이려는 조치”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남부 국경을 불법으로 넘어오는 이주자들을 되돌려 보낼 수 있도록 하는 또 다른 법을 발동할 것이라고 밝히면서도 멕시코와 접한 남부 국경을 폐쇄하진 않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1일과 14일, 유럽 26개국 발 미국 입국을 금지한 데 이어 영국과 아일랜드를 입국금지 리스트에 추가했었는데 이날 필수적이지 않은 이동과 관련해 캐나다와의 국경도 일시적으로 폐쇄한다고 밝혔다.

 

또 “워싱턴 주에서 8주라는 기록적인 시한 내에 백신 인체실험이 시작됐다”며 “코로나19 감염 검사를 대폭 늘릴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한 뒤 식품의약국(FDA)이 불필요한 절차를 줄이기 위한 방안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최인환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트럼프 대통령 코로나19와 전쟁, 국방물자생산법 발동 선언 관련기사목록
국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