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9월 학기제 시행 문제 논의 바람직하지 않아'

문 대통령, 청와대에서 유은혜 사회.교육부총리의 특별 보고 받아

이서형 기자 | 기사입력 2020/03/23 [21:13]

문 대통령, '9월 학기제 시행 문제 논의 바람직하지 않아'

문 대통령, 청와대에서 유은혜 사회.교육부총리의 특별 보고 받아

이서형 기자 | 입력 : 2020/03/23 [21:13]

 

  <인뉴스TV/이서형 기자/사진=청와대>

 

23일, 문재인 대통령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9월 학기제 시행 문제를 개학 시기와 관련해 논의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9월 학기제 도입론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보였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유 부총리의 특별 보고를 받고 “식품의약품안전처, 질병관리본부 등 관계 부처와 협의해 학교 현장 마스크 사용 기준을 마련해 학부모와 학생, 교사에게 충분히 안내할 수 있도록 하라”며 “개학 직전과 직후 일어날 수 있는 여러 상황에 대해서도 검토와 대비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9월 신학기제는 4월6일 개학 시기 문제와 연계해 논의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는데 코로나19사태가 진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교육 현장에 일어날 수 있는 혼란을 막아야 한다는 의지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유 부총리는 코로나19 상황과 사회적 인식 등을 살피겠다며 “지역별, 일별 확진자 발생 추이와 학교 내 감염증 발생에 대한 통제 가능성, 학교 안전성에 대한 사회적 인식 등의 상황을 판단해 4월6일 전 적절한 상황에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질본, 관계부처 협의를 거친 뒤 중대본 보고를 하고 최종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유 부총리는 “시도 교육청별로 학생 1인당 면 마스크 2매 준비하고 유증상자나 의사환자, 확진자 발생 시 사용하도록 보건용 공용마스크 물량을 확보해 개학 때까지 단계적으로 비축을 완료하겠다”고 보고했다. 

 

한편, 윤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특별 보고를 한 유 부총리에게 “텔레그램 n번방 관련해 피해자와 가입자 중에 학생들이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가 여가부와 함께 청소년 대상 성감수성 교육강화 방안을 마련해 시행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이서형 기자/innewstv@i-innews.com>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문 대통령, 9월 학기제 시행 문제 논의 바람직하지 않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