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n번방 관련 회원 전원 조사 지시 '끝까지 추적해야'

'이번 n번방 사건 가해자들의 행위,한 인간의 삶을 파괴하는 잔인한 행위'

이서형 기자 | 기사입력 2020/03/23 [23:25]

문 대통령, n번방 관련 회원 전원 조사 지시 '끝까지 추적해야'

'이번 n번방 사건 가해자들의 행위,한 인간의 삶을 파괴하는 잔인한 행위'

이서형 기자 | 입력 : 2020/03/23 [23:25]

 

  <인뉴스TV/이서형 기자/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해 회원 전원에 대한 조사를 지시하고 n번방 사건 가해자들을 끝까지 추적해 신병을 확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23일, 문재인 대통령은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아동 청소년 16명을 포함한 피해 여성들에게 대통령으로서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국민의 정당한 분노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경찰은 n번방 운영자 등에 대한 조사에 국한하지 말고 n번방 회원 전원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면서 "필요하면 경찰청에 특별조사팀이 강력하게 구축되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측은 "익명성에 숨으면 잡히지 않을 것이란 범죄자들 인식을 바꾸고 다른 사람 인생에 영원한 피해가 없도록 해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아직 신병 확보를 못한 다른 가해자들은 경찰이 끝까지 추적해서 신병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불법 영상물 삭제뿐만 아니라 법률 의료 상담 등 피해자들에게 필요한 모든 지원을 다할 것"이라면서 "이번 'n번방 사건' 가해자들의 행위는 한 인간의 삶을 파괴하는 잔인한 행위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순식간에 300만 명 이상이 서명한 것은 이런 악성 디지털 성범죄를 끊어내라는 국민들 특히, 여성들의 절규로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강력한 대응의 배경에는 여성만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 사회 안전, 기본 인권에 대한 문제라는 인식에 근거하고 있다"면서 "정부가 근절책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필요하면 법률 개정도 검토할 수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또 "정부는 이번 텔레그램 n번방 사건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모든 국민들의 관심과 참여가 중요할 것 같다. 국민들께서 피해 사실을 적극적으로 신고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경찰은 이 사건을 중대한 범죄로 인식하고 철저히 수사해서, 가해자들을 엄벌에 처해야 할 것이고, 특히 아동.청소년들에 대한 디지털 성범죄에 대해서는 더욱 엄중하게 다뤄달라고 문 대통령은 말했다"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아울러 정부에도, 플랫폼을 옮겨가며 악성 진화를 거듭해온 신종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철저한 근절책 마련을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이서형 기자/innewstv@i-in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문 대통령, n번방 관련 회원 전원 조사 지시 끝까지 추적해야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