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국민생명 등 경시와 직무 유기 등으로 세월호참사.이태원참사 ,가습기살균제참사 발생” 

‘재발 방지와 안전 사회건설’ 등 함께 할 것!”  

박기문 기자 | 기사입력 2022/11/07 [17:23]

“국민생명 등 경시와 직무 유기 등으로 세월호참사.이태원참사 ,가습기살균제참사 발생” 

‘재발 방지와 안전 사회건설’ 등 함께 할 것!”  

박기문 기자 | 입력 : 2022/11/07 [17:23]

   < 촛불 계승연대 사진제공  >

25개 시민단체, “내각 총사퇴와 여야협치 거국내각 구성” 등 제안 

“국민생명 등 경시와 직무 유기 등으로 가습기살균제 참사, 이태원 참사 등 발생” 

“행안부장관, 경찰청장, 서울경찰청장 경질과 서울시장, 용산구청장 사퇴” 등 요구 

“기성세대로서 애도하고 자책하면서 ‘재발 방지와 안전 사회건설’ 등 함께 할 것!” 

지난 토요일(11월 5일) 낮 1시 반부터 약 30분 동안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광화문광장 이순신 장군 동상 앞에서 ‘개혁연대 민생행동’ 등 총 25개 시민단체가 ‘이태원 참사 애도와 사과 및 재발 방지 등 안전 사회건설 관련 특별제안’ 긴급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참석자들이 순차적으로 낭독한 회견문(별지 2 참조)에서 이들 단체는 ‘내각 총사퇴와 여야협치 거국내각 구성’, ‘거국내각 총리에게 헌법에 명시된 권한 행사 보장’, ‘1차 책임 주무 부서장 행정안전부 장관, 경찰청장, 서울경찰청장 경질’, ‘서울시장과 용산구청장 자진사퇴’, ‘참사 재발 방지 약속 및 국민과의 협치로 안전 사회건설’, ‘여야 정쟁 중단 및 국민개헌권리 보장’ 등을 제안했다.  

이 자리에서 송운학 ‘공익 감시 민권 회의’ 대표는 “대통령이 매일 같이 보여 준 애도와 엉뚱한 자리에서 인색하게 마지못해 한 사과에는 진정성과 알맹이가 없다. 진정한 애도와 사과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이제부터 시작이다. 더 이상 꼬리를 잘라 머리를 지키려고 하는 잔꾀와 깃털로 몸통을 가리려는 꼼수 등은 통하지 않는다.”라고 질타했다. 

또, 송운학 대표는 “참된 애도는 연민과 자책이다. 진정한 사과는 재발 방지 약속과 실천이다. 참된 애도와 사과

 없이 분노를 표출하는 것은 책임회피와 위기모면을 위한 정쟁 등에 악용되어 참사 재발을 무한 되풀이할 것”이라면서, “가습기살균제 참사, 세월호 참사, 이태원 참사 등 사회적 참사가 잊을만하면 다시 발생하고 있다. 이는 국민생명과 안전 등을 위해 봉사해야 마땅한 국민 머슴인 공직자가 이를 경시하고, 황금과 재물 또는 벼락출세 등을 위해 직무유기죄, 직권남용죄 등을 저지르기 때문이다. 이들 범죄를 저질러도 아무도 책임지지 않거나 솜방망이 처벌에 그친다. 이들 공직자와 관련 범죄자들을 엄벌하고, 징벌적 손해배상을 강제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참석하기로 했던 이요한 ‘전북 가습기 피해자 연합’ 대표는 “가습기살균제로 13년 동안 온갖 질병에 걸려 각종 고통에 시달려 온 아이가 갑자기 병세가 나빠져 급히 병원에 데리고 가야 한다.”라면서 “불참하지만, 꼭 대독해 달라”고 메시지를 보내왔다. 그리하여 한일영 삼청교육대 진실규명 추진위 대표 겸 선감학원 진실규명 추진위 대표가 대독하게 된 메시지는 아래와 같다.  

“국가는 가습기 참사에 아무런 책임 의식도 느끼지 않고 있다. 핵심 가해자인 SK도 처벌하지 않고, 공직자도 처벌하지 않고 있다. 그래서 이런 참사가 반복되고 있다. 국가는 왜 존재하는 것일까요? 아이가 물어온다. 뭐라고 답해야 하나? 참담하고, 답답하다. 국가는 가습기살균제 참사

 등 책임을 즉각 인정하고, 포괄적으로 배·보상하라.”   

이날 김상민 ‘정의연대’ 사무총장은 “내각 총사퇴와 여야협치 거국내각 구성 등을 즉각 수용하지 않을 경우, 윤석열 대통령 퇴진 운동이 활화산처럼 폭발하고, 새로운 정치집단이 등장해서 거대양당 등 기득권세력을 불태울 것”이라고 강력하게 경고했다.   

그 밖에도 이날 회견에 김선홍 ‘행·의정 감시 중앙회’ 상임의장, 이근철 ‘국민연대’ 대표, 김장석 ‘법치 민주화를 위한 무궁화클럽’ 회장과 김응만 상임고문, 조항원 ‘고파(고양·파주) 흥사단’ 대표, 황용구 ‘관청피해자 모임’ 공동대표, 김성환 ‘선감학원 진실규명 추진위’ 부회장, 정호천 ‘촛불 계승연대 천만 행동’ 공동대표,  노덕봉 ‘공수처 TV’ 피디, 이정일 ‘대한 중도 유적 보존협회 추진위’ 대표 및 ‘국민주권 개헌 행동’ 회원 등 약 15명이 참석했다.  

이에 앞서 이들 참석자 중 8인은 이날 정오 12시 20분경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 마련된 ‘이태원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방문하여 기성세대 25개 시민단체를 대표하여 헌화·분향하면서 애도하고, 사과하며, 여야협치 및 국민과의 협치 등을 통해 모든 국민이 힘과 지혜 등을 모아 함께 안전 사회를 건설하겠다“라고 다짐했다. 

 <박기문 기자/erunsesang@hanmail.net>

관련기사목록
사회 많이 본 기사